한일 월드컵 평행이론 눈길…8강 한일전 성사되나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 추천 뉴스"

스포츠
Home > 스포츠 > 스포츠

한일 월드컵 평행이론 눈길…8강 한일전 성사되나

페이지 정보

미디어팀 작성일22-12-04 14:46

본문

한일, 조별리그 2차전서 패했다 극적으로 부활
상대보다 더 못하면 안 된다 경쟁의식 발휘된 듯
16강전 나란히 승리하면 10일 역사적 8강 한일전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한국과 일본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까지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 양국 경기 결과가 평행이론에 가까운 유사성을 보이고 있다는 평이 나오는 가운데 양국이 16강전에서도 나란히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일이 모두 이기면 8강에서 역사적인 한일전이 성사된다.

일본은 지난달 23일 독일과의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예상을 깨고 2-1 역전승을 거뒀다. 그러자 한국은 24일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을 쌓았다.
기대를 모으던 한일은 2번째 경기에서 주춤했다. 일본이 27일 조 최약체로 평가되던 코스타리카에 0-1로 일격을 당하자 한국도 28일 한 수 아래로 여겼던 가나에 2-3으로 졌다.

조별리그 탈락이 유력했던 마지막 경기에서 한일은 예상 밖의 승리로 극적인 16강행을 달성했다. 일본이 지난 2일 조 최강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거두자 한국은 3일 마찬가지로 조 1위인 포르투갈을 상대로 2-1로 역전승을 해 16강에 진출했다.

조별리그 과정에서 유럽에서 같이 뛰었던 이강인과 일본 구보가 덕담을 주고받는 등 한일 양국 선수들 사이에서는 응원이 오갔다.

하지만 바탕에 깔린 감정은 경쟁심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숙적인 양국이 상대보다 더 높은 곳에 도달하겠다며 집중력을 발휘한 것이 동반 16강이라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손준호는 포르투갈전 후 일본이 올라갔는데 우리가 못 올라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의 첫 경기 선전에 관해 "사실 두 팀의 경기를 보니 부담이 되기도 했는데, 솔직히 조금 부러웠다"고 말했다.

경쟁과 응원이 동반된 가운데 한일 양국 모두 16강에 올랐다. 먼저 16강행을 확정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호주는 4일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에 져 탈락했다. 이제 일본이 6일 새벽 0시 크로아티아를, 4시간 후 한국이 브라질을 상대한다.

한국과 일본이 이번에도 나란히 선전해 승리를 거두면 오는 10일 새벽 0시 사상 최초의 월드컵 본선 한일전이자 첫 8강전이 펼쳐진다. 뉴시스
미디어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대구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대표자명 : 박종찬  사업자등록번호 : 261-81-04162   대표전화 : 02-6006-4800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5, 3층 이메일 : [email protected]
뉴스출처 : 경북신문 (www.kbs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