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방사수' 벼르는 시민들…"응원하고 출근할게요"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 추천 뉴스"

스포츠
Home > 스포츠 > 스포츠

'본방사수' 벼르는 시민들…"응원하고 출근할게요"

페이지 정보

미디어팀 작성일22-12-04 14:38

본문

"조별리그 감동에 보답" 평일 새벽 경기 부담에도 응원 채비

                                                                                                                                          2일 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한국과 포르투갈 경기 합동 응원에 나선 시민들이 태극기를 들고 북극곰 인형 탈을 쓴 채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                                                            경기도 한 병원에서 방사선사로 일하는 신현정(27)씨는 월요일인 5일 밤 늦게 퇴근해 12시가 넘어서야 집에 들어간다. 하지만 잠깐 눈을 붙이고 새벽에 일어나 가족과 함께 한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로 했다.

    신씨는 4일 "대표팀이 포르투갈전에서 너무도 간절하게 뛰는 모습을 보며 울컥했다. 인생 경기를 선물해줘 감사하다"며 "선수들처럼 저도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응원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전을 앞두고 축구팬들은 밤잠을 포기한 채 응원할 채비에 나섰다. 태극전사들이 전날 새벽 포르투갈전에서 기적 같은 드라마를 쓰자 분위기가 급격히 달아올랐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 밤에 열린 포르투갈전과 달리 브라질과 맞붙는 16강전은 화요일 새벽 4시여서 출근 부담도 만만찮다. 그러나 시민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본방 사수'를 다짐하고 있다.

    대표팀이 8강에 진출해 기분 좋은 출근길이 되길 기대하며 일찌감치 당일 오전 일정과 동선을 짜놓은 팬들도 많다.

    유현준(28)씨는 경기 수원시 친구 집에서 16강전을 본 뒤 화성시 직장으로 출근하기로 했다.

    유씨는 "브라질이 강팀이어서 쉽지 않은 경기가 되겠지만 포르투갈을 상대로도 기적 같은 경기를 하지 않았나"라며 "경기 전에 잠깐 눈을 붙이긴 하겠지만 아마 잠을 설칠 것 같다"고 웃었다.

    정모(26)씨는 서울 중구 CGV명동 상영관에서 대학 동기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 뒤 곧바로 마포구로 출근한다. 이번주 야근이 줄줄이 예정돼 있지만 한국의 이번 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될지 모를 16강전 '본방'을 포기할 수 없다.

    그는 "가나전에서 조규성 선수가 헤더로 동점골을 넣던 짜릿한 순간을 특히 잊을 수가 없다"며 "한국이 2-1로 이기면 좋겠다. 대한민국 화이팅!"이라고 외쳤다.

    온라인에도 "광화문광장 근처에 숙소를 잡고서라도 거리응원에 나가겠다", "대학 기숙사에서 다 같이 응원하려 한다", "새벽에 문 여는 호프집을 알아보고 있다" 등 응원계획이 줄을 잇고 있다.

    시민들은 대표팀의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뜨거운 감동을 느꼈다며 응원으로 보답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조모(30)씨는 '축알못'(축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인 제가 봐도 포르투갈전에서 죽기 살기로 뛰는 게 느껴져 골이 들어가기 전부터 마음이 찡했다"며 "'저보다 더 열심히 뛸 수가 있을까',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 온갖 생각이 교차했다"고 전했다.

    조씨는 "어릴 땐 국가대표라고 하면 엄청 어른처럼 느껴졌는데, 30대가 되고 월드컵을 보니 어린 나이에 전 세계에 젊음과 패기를 펼쳐보이는 선수들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네 식구가 집에서 다 같이 응원한 뒤 출근할 계획"이라며 "주장인 손흥민 선수가 얼굴이 퉁퉁 부은 상태에서도 몸을 내던지는 게 마음이 아프다. 더는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여의도에서 근무하는 김희진(27)씨는 "직장인에게 부담스러운 시간이긴 하지만 잠을 아껴서라도 꼭 진심을 담아 실시간으로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며 "최근에 야근을 많이 했는데 브라질을 이기면 그 피로도 다 씻길 것 같다"고 했다.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 역시 들뜬 마음으로 거리 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조호태(40) 붉은악마 서울지부장은 "광화문광장 사용 신청과 승인을 마쳤다"며 "마지막까지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고 안전하게 응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미디어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대구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대표자명 : 박종찬  사업자등록번호 : 261-81-04162   대표전화 : 02-6006-4800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5, 3층 이메일 : [email protected]
뉴스출처 : 경북신문 (www.kbs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