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성민 비서실장에게 설명 듣고 사임 받아들여… 尹심 얘기는 없었다" > 실시간추천뉴스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 추천 뉴스"

실시간추천뉴스
Home > 실시간추천뉴스 > 실시간추천뉴스

이준석 "박성민 비서실장에게 설명 듣고 사임 받아들여… 尹심 얘기는 없었다"

페이지 정보

서민재 작성일22-06-30 15:08

본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0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월성원전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 사임과 관련해 "어제 박 의원이 울산 지역구에 있다가 제가 포항을 방문하니 와서 이야기했다"며 "어떤 상황인지 들었고 박 의원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해서 사임하게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현장 답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실장의 사임을 두고 윤심(尹心)이 떠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는 데 대해서는 "그런 해석은 가능하겠지만, 어제 박 의원과 대화에선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오늘 (박 의원과)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오늘은 딱히 만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올린 '뭐 복잡하게 생각하나. 모두 달리면 되지. 그들이 감당할 수 없는 방향으로'라는 글과 관련해서는 "이같은 정치 상황이 계속 발생하더라도 개혁은 계속 이어져나가야 한다는 의미로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박 실장의 사퇴는 이 대표에게 알아서 거취를 결정하라는 경고이며, 다음달 7일 윤리위 개최 전 사퇴할 것으로 본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박 전 원장이 어떤 인식으로 말씀하셨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경우는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박 실장은 이날 이 대표의 비서실장으로 기용된 지 약 3개월 만에 당대표 비서실장직 사의를 밝혔다. 자진 사퇴의 이유는 일신상의 이유다.
서민재   [email protect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대구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대표자명 : 박종찬  사업자등록번호 : 261-81-04162   대표전화 : 02-6006-4800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5, 3층 이메일 : [email protected]
뉴스출처 : 경북신문 (www.kbsm.net)